추천 詩

악연 (惡緣)

 

 

인간들이여

지금은 나에게 용기와 진실을

말하게 하지 말라.

 

나는 기다림에 지쳐서

타인이 되었노라.

 

악연을 짓고 있는

운명의 신을 피해

눈뜬 장님 속에 숨어 있으니

지금은 날 보더라도

안다고는

말하지 말라.

 

 

 

 

시집 「나그네」에서

실상학회

대한민국 경상남도 밀양시 하남읍 백산3길 4 

COPYRIGHT(C)2015 SOCIETY OF NATURAL SCIENCE ALL RIGHTS RESERVED

www.societyofnaturalscience.org Dungdanji@gmail.com

  • YouTube
  • Facebook Social Icon
  • Blogger Social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