彰 5  나그네

하늘은 나에게 짐을 지게 했다.

그 짐은 아무도 대신 질 수가 없는 짐이다.

그래서 나는 또다시 세상을 헤매야 했다.

 

 

 

 

 

 

 

 

 

      

 

나그네

 

나는 나그네

짐 진 나그네

찬란하게 빛나는

보물 짐 진 나그네

 

나는 나그네

짐 진 나그네

멀고 먼 길 찾아 온

보물 짐 진 나그네

 

나는 나그네

짐 진 나그네

외로운 님 찾아 나선

보물 짐 진 나그네

 

나는 나그네

짐 진 나그네

세상에 찾아 와서

주인 찾는 나그네

 

 

 

 

 

 

 

      

 

 

깨달음의 길

 

마음을 넘으니

세상이 있고,

세상을 넘으니

천지가 있네.

저 넓은 천지에는

누가 있는가.

오직 공하고 공한 것은

마음없는 마음이어라.

 

 

 

 

 

      

 

 

세상에 온 부처

 

청정한 마음은 거울과 같고

오욕은 몸을 두고 떠나버렸네.

세상은 꿈속의 그림같은데

하늘과 땅 위에는 벗들이 없네.

 

 

 

 

 

 

 

 

 

      

 

 

고뇌

 

하루의 시간은 너무 무섭고

일 년이란 세월은 허망하여라.

내가 누구를 위하여

이토록 고뇌의 삶을 알고 있는가.

안타까운 일들을 눈 앞에 두고

오늘도 갈 데 없어 애를 태웠네.

 

 

 

 

 

 

 

 

      

 

진인

 

내 마음속에

공명과 정의가 있고

세상을 사랑하던

용기가 있도다.

그러나 나는 그것을

말할 곳이 없어서

외로운 마음속을

날마다 혼자 거닐고 있다네.

 

나는 니이체도 아니요,

나는 예수도 아니요,

나는 소크라테스도 아니었노라.

이 몸이 시련을 버리고 싶을 때면

소중한 마음만은

하늘의 뜻을 알고

외로운 세월을 살게 했노라.

 

 

 

 

      

 

 

 

 

 

해탈

 

가슴을 태우고 또 태우더니

세상이 마음을 보게 하시네.

번뇌도 망상도 없는 그 곳에

천지의 온갖 뜻이 비치고 있네.

 

 

 

 

 

 

      

 

 

세상

 

세상 길 오고 가니

짐을 지고 짐 벗는 곳.

멀고 먼 운명 길도

나에게 있네.

어리석음 짐이 되고

밝은 마음 뜻이 되니

사람의 한 평생이

여름날 밤 꿈만 같네.

실상학회

대한민국 경상남도 밀양시 하남읍 백산3길 4 

COPYRIGHT(C)2015 SOCIETY OF NATURAL SCIENCE ALL RIGHTS RESERVED

www.societyofnaturalscience.org Dungdanji@gmail.com

  • YouTube
  • Facebook Social Icon
  • Blogger Social Ic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