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바닥 글

고    뇌

글 . 그림   이 도 성

깨달은 자가 사람들에게 자신이 본 세상의 일들에 대해서 말했지만

아무도 그의 말에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

그가 본 세상의 일과 일반사람들이 생각하는 세상의 일에 너무나 큰 차이가 났기 때문이었다.

 

깨달은 자는 자신과 일반사람들의 시각의 차이를 보고 이렇게 말했다.

 

"코끼리를 만져본 장님들의 반응은 제각각 이다.

굵은 밧줄과 같다 하거나,

평평한 침대와 같다 하거나,

배가 나온 옹기와 같다 하거나,

절구통과 같다 하거나,

곡식을 까부는 키와 같다 하거나,

굵고 큰 무와 같다 한다.

 

나는 깨달음으로 인하여 눈을 뜬 것이고

여러분들은 장님과 같다.

일반사람들은 자신이 듣고 배운 것에 생각을 보태어서 말을 하지만

나는 있는 것을 보고, 있는 그대로를 말한다."

실상학회

대한민국 경상남도 밀양시 하남읍 백산3길 4 

COPYRIGHT(C)2015 SOCIETY OF NATURAL SCIENCE ALL RIGHTS RESERVED

www.societyofnaturalscience.org Dungdanji@gmail.com

  • YouTube
  • Facebook Social Icon
  • Blogger Social Icon